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9 November 2017, at 13:00.

잎은 식물의 기관 중 하나이다. 잎은 식물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영양분을 만들어 낸다. 또 잎 뒷면에 있는 기공(숨구멍)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내보내며, 뿌리에서 빨아들인 물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일을 하기도 한다.[1]

1 잎의 구조

1.1 구조1

  • 잎몸 : 잎의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양분을 만들고 숨을 쉬는 일을 한다.
  • 잎자루 : 잎몸과 줄기를 이어 준다.
  • 턱잎 : 잎자루 밑에 있는 턱잎은 어린싹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 잎살 : 나뭇잎의 넓은 부분을 말한다. 여러 줄의 잎맥이 잎살을 지탱한다.

1.2 구조2

  • 표피 : 잎의 표피 뒷면에는 숨을 쉬는 기공이 위치한다.
  • 책상조직 : 광합성이 이루어진다.
  • 해면조직 : 광합성이 이루어진다.

2 잎의 종류

2.1 종류1

  • 갖춘잎 : 잎몸, 잎자루, 턱잎을 모두 갖춘 잎을 갖춘잎이라고 한다.
  • 안갖춘잎 : 위의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없으면 안갖춘잎이라고 한다.

2.2 종류2

은행나무의 잎처럼 하나의 잎자루에 하나의 잎만 붙어 있는 것을 홑잎, 이나 물푸레나무의 잎처럼 여러 장 붙어있는 것을 겹잎이라고 한다.

  • 깃꼴홀수잎 : 한 자루에 난 나뭇잎이 홀수 개이고, 홑잎일 경우 깃꼴홀수잎이다. 예로 아까시나무가 있다.
  • 깃꼴짝수잎 : 한 자루에 난 나뭇잎이 짝수 개이고 홑잎일 경우 깃꼴짝수잎이다. 예로 결명자 잎이 있다.
  • 2회 깃꼴홀수잎 : 한 자루에서 또 자루가 자라나서 홑잎이 났을 경우 2회 깃꼴 홀수잎이다. 예로 자귀나무가 있다.
  • 삼출잎 : 한 자루에 세개의 잎이 자라났을 경우 삼출잎이다. 예로 이 있다.
  • 2회 삼출잎 : 한 자루에 또 자루가 세개씩 자라나서 겹잎이 났을 경우 2회 삼출잎이다. 예로 삼지구엽초가 있다.
  • 손꼴겹잎 : 손꼴로 5개의 잎이 자라났을 경우 손꼴겹잎이다. 예로 인삼이 있다.

3 잎의 모양

잎의 모양은 식물의 종류에 따라 각각 다르다.

3.1 잎의 가장자리 모양

잎의 가장자리 모양은 식물의 종류에 따라 각각 다르다.

3.2 잎의 변태

본래의 모습과 전혀 다르게 바뀌어 특수한 일을 하는 잎들이 있다.

  • 가시잎 : 잎이 가시로 변해 수분 증발을 막는다. 선인장 등이 있다.
  • 덩굴손 : 다른 물체를 감고 올라가는 일을 한다. 완두 등이 있다.
  • 뜨는 잎 : 공기를 품어 물에 뜬다. 자라풀 등이 있다.
  • 양분을 저장하는 잎 : 잎이 비늘잎으로 변해 양분을 저장하기도 한다. 양파 등이 있다.
  • 벌레잡이 잎 : 움직이는 벌레를 잡을 수 있는 구조로 변한다. 벌레잡이통풀 등이 있다.
  • 끈끈이액을 내는 잎 : 움직이는 벌레들이 달라붙도록 변한 잎이다. 끈끈이주걱 등이 있다.

4 잎차례

잎이 가지나 줄기에 붙어 있는 모양을 잎차례라고 하는데, 잎차례는 식물의 종류에 따라 각각 다르다.

5 같이 보기

6 출처

  1. 선생님들이 직접 만든 이야기 식물 도감. 야외생물연구회 임영득 외. 교학사
Retrieved from "https://femiwiki.com/index.php?title=잎&oldid=8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