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망 사건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5 April 2019, at 21:25.

2009년 3월 7일 경기도 분당의 자택에서 장자연이 변사체로 발견되었다.[1]

1 수사

분당경찰서 오지용 형사과장이 사건을 담당했다.[2] 7일 오후 장자연의 시신은 분당 차병원에서 검시되었고, 경찰은 8일 장자연이 1년여전부터 우울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으며 신경안정제를 복용해 왔고, 평소 우울증으로 힘들어했다는 가족 진술, 타살 흔적이 없는 점을 미뤄 우울증에 의한 자살로 잠정 결론 내리고 수사를 종결할 예정이었다.[3][1]

다음 내용은 고인의 발견 정황을 담고 있습니다.

장자연은 7일 복층구조의 자택 계단 난간에 목을 매 숨진 채 언니에게 발견되었으며 언니는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3] 경찰은 목을 맨 흔적을 빼곤 타살을 의심할 만한 특이사항이 없는 점을 들어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3]

2 장례

유족은 검사 지휘하 경찰에게 시신을 인계받았고,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3] 구혜선이민호, 김준, 한채아, 서효림 등 동료들과 유족들이 참가한 가운데 장자연의 장례식이 열렸다.[4] 김창렬, 한채아, 군복무중인 천정명이 조문을 다녀갔고 김현중, 김범, 김준은 8일 오전 7시경 촬영을 마치자마자 빈소에 도착해 한시간 정도 빈소를 지켰으며 구혜선과 김소은도 빈소를 찾았다.[5]

고인의 발인은 9일 오전 6시 10분쯤 진행됐다.[6] 장자연의 영정은 가수 김지훈이 들었다.[4] 고인의 시신은 이어 수원 연화장으로 옮겨져 화장됐다.[6] 김준은 "여기서 힘들었던 것은 다 잊고 좋은 곳에 가길 바란다"고 애도했다.[6]

장자연은 10년 전 사고로 숨진 부모의 묘가 있는 전라북도 정읍 선산에 안치될 예정이다.[4]

3 기타

  • 3월 13일 경찰에 출석한 유장호 당시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는 기자들에게 "장자연이 단순히 우울증을 앓아 자살했다고 비쳐지는 것은 억울한 일"이라며 "유족들이 원하지 않아 문서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분명히 벌을 받아야 할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7]

4 출처

  1. 1.0 1.1 “[브리핑] ‘꽃남’ 출연 장자연,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09년 3월 9일. 
  2. 정강현 기자 (2009년 3월 11일). “장자연 “저는 힘 없는 신인 배우 이 고통서 벗어나고 싶어””. 《중앙일보》. 
  3. 3.0 3.1 3.2 3.3 고재완 기자 (2009년 3월 11일). “故장자연, 우울증에 의한 자살 결론 수사종결”. 《아시아경제》. 
  4. 4.0 4.1 4.2 “장자연 전 매니저 "연예계는 왜 죽었는지 안다…단 한명의 공공의 적과 싸우다". 《조선일보》. 2009년 3월 9일. 
  5. 정윤나 기자 (2009년 3월 8일). “故 장자연, ‘10년전 부모 잃고 힘들게 살아왔나...’”. 《아시아투데이》. 
  6. 6.0 6.1 6.2 "힘든 것 다 잊고" 구혜선·이민호 눈물 속 장례…장자연, 정읍 선산 부모님 곁으로”. 《조선일보》. 2009년 3월 9일. 
  7. CBS사회부 고영규 기자 (2009년 3월 13일). “유장호 "장자연 우울로 인한 자살 아니다". 《노컷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