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화는 대한민국의 군인이다.

12.12 군사반란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이었다. 1979년 12월 12일 저녁, 내란세력의 일원이었던 보안사 인사처장 허삼수 등은 정승화 총장을 납치하여 보안사 서빙고분실로 이동하였다. 정승화는 내란방조죄(신군부 측은 10.26 사건 때 김재규의 '내란'을 정승화가 방조했다고 주장하였다) 유죄를 선고받고, 이등병으로 강등 뒤 강제 예편되었다. 민주화 이후 무죄를 선고받았고 군적을 회복하였다.

군 경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