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최종훈 등 집단 성폭행 사건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4 June 2020, at 21:55.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모인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가 함께 술을 마신 A씨를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가 있으며 2019년 4월 19일 고소장이 제출될 예정이다.[1]

2019년 11월 29일 1심에서 정준영은 징역 6년, 최종훈은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2] 2020년 3월 18일 불법 촬영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서 1년 6개월 추가 징역형을 구형받았다.[3]

정준영과 최종훈은 5월 7일로 예정돼 있던 항소심 재판을 연기해달라고 6일 재판부에 요청해,[4] 7일 연기가 결정됐다.[5]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