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스튜어트 밀

페미위키

존 스튜어트 밀과 아내 해리엇 테일러

존 스튜어트 밀(John Stuart Mill; 1806년 5월 20일 ~ 1873년 5월 8일)은 영국철학자, 정치경제학자, 국가공무원이었다.

1849년 밀은 《자유론(On Liberty)》를 출간하였다. 여기에서 밀은 자유의 가치와 그 근거에 관하여 다루었다.

밀은 또한 1869년에 출판된 자신의 저서 [[The Subjection of Women]]에서 양성의 완벽한 평등을 주장하였으며, 여성에 대한 억압을 고대의 악습이자 인류 진보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편견으로 규정하였다. 여성의 종속이야말로 근대의 가장 비정상적인 일이라고 주장하였으며, 자유주의는 정치 뿐 아니라 결혼에도 적용되고, 따라서 결혼은 지배가 아닌 우정이나고 말하였다.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을 메우려는 모습도 많이 보였다.[1] 여성에 대한 페미니즘 저작물을 많이 남겼지만, 당대의 정치 이론가들은 밀의 다른 저작물에는 관심을 보이면서도 이러한 저작물은 대부분 무시했다. [2] 이러한 밀의 사상은 영국여성참정권론자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



  1. 페미니즘 정치 사상사. 캐럴 페이트만&메어리 린든 쉐인리. 도서출판 이후. p16
  2. 페미니즘 정치 사상사. 캐럴 페이트만&메어리 린든 쉐인리. 도서출판 이후. p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