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c on 페미위키토론:탈퇴 정책

< 페미위키토론:탈퇴 정책
Garam (talkcontribs)

본문에서도 언급되어있다시피 미디어위키 상에서는 탈퇴가 불가능합니다. 그 이유는 CCL의 저작자 표시를 준수하기 위해서입니다. 또한 미디어위키에서 계정을 만들 때에는 특별히 다른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이메일 역시 선택입니다) 사실상 탈퇴 기능이 없다는 것이 한국정보보호진흥원 등의 규정(탈퇴 시 개인정보의 파기)을 위반하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막상 초보자가 가입할 당시에는 탈퇴가 안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떄문에 이를 가입시에 명시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현재 위키백과에서는 mediawiki:Signupend가 낡았다고 재단에서 사용을 하지 않던데 그럼에도 사용이 가능하다면 여기나 혹은 다른 대체 공간에 명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으로 보입니다.) 단순히 위키백과에서는 wikipedia:ko:틀:위키백과탈퇴를 사용자 문서에 부착하는 것으로 탈퇴(wikipedia:ko:분류:탈퇴한 위키백과 사용자에 속함)를 대신하며, 사용자가 필요시에는 wikiBreakEnd = new Array(2199,12,31,23,59,59); 와 같은 인포서(enforcer) 스크립트를 common.js에 직접 서술하여 기술적으로 기여를 막는 경우도 더러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본문에는 사용자:탈퇴한기여자 계정으로 기여를 합쳐버리는 것이 언급되어 있는데 이러한 경우에 이후 기여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에 책임 소재를 두고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일전에 미디어위키를 사용하는 모 위키의 관리자 분께 제안한 게 있는데 사실 그 내용이 현재의 방식과 유사한 방식이나 현재 사용자:탈퇴한기여자로 하나로 묶는 방식과는 달리 계정 생성시 ‘탈퇴’라는 아이디로 개설하지 못하게 한 다음에 탈퇴를 희망하는 사용자들에 한해 사용자:탈퇴자xxx(x는 번호)처럼 순차적으로 번호를 부여하여 이동하되 각각의 사용자 문서들에서는 이 계정이 본디 누구의 소유였다는 것을 포함하는 탈퇴 틀을 부착하여 CCL 및 이후 있을 수 있는 논란에 대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봅니다.

Larodi (talkcontribs)

좋은 생각 같습니다. 찬성합니다.

Pleasesica (talkcontribs)

저도 찬성합니다. 반영해서 본문 수정할게요.

Pleasesica (talkcontribs)

탈퇴 과정과 방식에 대한 여러의견(사용자문서의 삭제여부, 넘버링, 저작권 문제가 발생했을 때를 대비한 탈퇴요청자의 메시지 보관 등)이 있어 정책을 다듬는데 논의가 더 필요해보여서, 정책이 정해지고 적용되기 전까지는 일단 여태 임시로 진행하던 방식으로 처리하겠습니다.

낙엽1124 (talkcontribs)

계정 비활성화 확장 기능을 통해 탈퇴를 지원하는 방식을 건의합니다. 이 확장 기능은 관리자가 타인의 계정에 대해 비활성화를 수행할 수 있게 해주는데, 비활성화된 계정은 1. 즉시 로그인이 풀리고 2. 비밀번호와 이메일 정보가 사라지고 3. inactive라는 사용자 그룹이 부여됩니다. 이 확장기능에서 비활성화라는 용어를 탈퇴라고 바꾸고 사용하면 적당할 것 같습니다. (계정명과 기여 내역 등 기타 정보는 남습니다)

사용자 문서의 경우에는 '탈퇴를 하여도 사용자 문서는 삭제되지 않으며 삭제 후에는 사용자 문서를 수정할 수 없으므로 삭제 혹은 수정해야 하는 내용이 있다면 탈퇴 전에 처리하여 주시길 바랍니다'라는 문구를 넣으면 될 것 같습니다.

낙엽1124 (talkcontribs)

2월 23일에 계정 비활성화 기능을 설치하였습니다. 혹시 이 확장기능을 사용하는 형식으로 정책 문서를 변경하여도 될까요? (어렵다면 설치한 확장기능은 다시 삭제하도록 처리하겠습니다)

Pleasesica (talkcontribs)

네 현재의 탈퇴과정보다 훨씬 좋다고 생각합니다. 정책에도 반영하면 깔끔할 듯 합니다.

낙엽1124 (talkcontribs)

특:차이/137282로 수정했습니다, 일주일간 기다렸다가 이의가 없으면 이 주제 닫겠습니다.

Yonghokim (talkcontribs)

심리적인 차원에서 계정에 대한 접근이 불가능해진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기여가 없어지지 않더라도) 찬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