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면에서 본 여성의 하복부 단면도. Vagina=질.

(한문: , 영어: vagina)은 질어귀부터 포궁까지 이어지는 점막으로 둘러싸인 근육관이다. 질내는 항상 습하나 이는 자궁경부에서 분비물이 나오기 때문이며 질 자체에 분비기능은 없다. 질 내부는 글리코겐이 풍부한 중층편평 상피세포로 되어 있다.

길이는 7~10cm정도이며 45~90도 각도로[주 1] 안쪽에서는 포궁목과, 바깥쪽에서는 질막과 만난다.[1]안쪽에서 포궁목과 만날때 각도가 존재하기 때문에 전벽이 후벽보다 1.5~2cm 정도 짧다.

1 질의 구성부분

  • 횡주름 : 질에는 횡방향으로 주름이 존재한다.이 때문에 질 내부는 매끈하지 않고 울퉁불퉁한 모양을 하고 있다. 이는 출산 시에 없어졌다가 다시 돌아온다. 노인이 되면 이 횡주름이 거의 없어지게 된다.
  • 질원개(vaginal fornix) : 도넛 모양의 자궁경부가 질상부에 삽입되어 생긴 함몰부위 이다. 뒤쪽의 후질원개는 진단목적으로 쓰여진다.

2 질의 기능

  • 자궁 분비물이 배출되는 통로(menstruation)등
  • 성교기관
  • 분만 중 산도

3 질 주변의 기관들

  • 질 전방에는 요도와 방광이 존재한다.
  • 질 후방에는 직장이 존재한다.
  • 질 상부 1/3 지점에는 더글라스낭(Douglas' cul-de-sac이 존재한다. {{주|더글라스낭은 복강내출혈 시에 진단학적으로 사용하는 기관이다.)
  • 질벽은 근육층과 점막층으로 되어 있다.

4 질의 산도

도더라인 간균(Doderlein bacilli)과 질상피세포의 글리코겐이 더해져 유산을 생성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산성을 띄고 있다. 사춘기 이전의 여성과 노인은 알칼리에 가까워서 질에 염증이 날 가능성이 높다. [주 2]

  • 사춘기 이전 : 6.8~7.2
  • 성인여성 : 4.5~5.5
  • 노인 : 6~7
  • 임산부 :3.8~4.4

5 "여자는 찬 데 앉지 마라"?

의학 정보 이 문서에는 의학 관련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이 문서는 의학을 전공하거나 전공하지 않은 불특정 다수에 의해 작성되었으며 정확성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페미위키는 본 문서의 내용에 기반한 일체의 진단 및 의료 행위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해주시기 바랍니다.

생식기가 따뜻한 것이 여성의 건강에 좋을 이유는 없다. 생리통과 같은 통증을 느낄 때 일시적으로 이를 줄여줄 수는 있으나, 질 건강에는 전혀 좋지 않다. 높은 온도는 생식기를 질염에 걸리기 쉬운 덥고 습한 환경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질 건강을 위해서는 질을 항상 시원하고 건조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

물론 자궁 내의 온도가 낮은 것은 건강에 좋지 않으나, 이는 차가운 곳에 앉지 않거나 하의를 따뜻하게 입는다고 올라가는 것이 아니다. 자궁의 온도를 올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운동으로, 오히려 가만히 앉아서 꽁꽁 싸매고 있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여자의 질을 싸매어 따뜻하게 할 때의 장점은, 단 한 가지뿐이다.
성관계 시 남성의 쾌감이 높아진다.

6 같이 보기

  • 바르톨린선: 질구 양옆에 위치하는 분비샘. 2cm 크기이며 30세 이후에 퇴축한다. 알카리성의 점액을 분비한다.
  • 스킨선: 요도구 양옆에 위치하는 분비샘.
  • 클리토리스

7 부연 설명

  1. 각도가 존재하는 이유는 자궁이 앞으로 기울어져 있기 때문이다.[1]
  2. 질은 이처럼 산성을 띄고 있기 때문에 알칼리성을 띄는 비누로 씻는 것은 좋지 않다. 산성 질세정제나 물로만 씻는 것이 바람직하다.

8 출처

  1. 1.0 1.1 강순민.인체해부학.에듀컨텐츠휴피아.ISBN978896356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