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무코 시내 전경

테무코(Temuco)는 칠레 남부 제 9번 아라우카니아 주의 주도이며 30만 명 인구로 남부의 가장 큰 도시이다. 칠레 내 가장 큰 원주민 그룹인 마푸체 민족의 중심지로, 인구의 25%가 마푸체이다.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약 670킬로미터 거리에 위치해 있다. 전반적으로 추운 기후가 유지되며 일년 중 상당 기간 동안 구름이 낀 날씨와 비오는 날이 이어진다.

스페인의 식민 시대 내내 완전한 정복을 거부하여, 더 남쪽인 10번, 11번 주보다도 더 늦게 서구 지배가 시작되었다. 19세기 후반 들어 겨우 마푸체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독립 칠레 정부는 산지를 개척하기 위해 독일을 위주로 중부 및 동부 유럽의 이민을 적극 장려하고 지원해 테무코를 중심으로 많은 수의 독일 이민자가 자리잡게 되었다.

남부 운반업의 중심지로 상가가 발달했다. 니엘롤 동산UFRO 대학이 이곳에 있다. 신시로서 근대적인 하부 구조와 건축 구조를 지녔다.

시청 웹사이트

역사

"떼무"는 마뿌둔군어로 전통 의약품으로 쓰이는 나무의 이름이며, "꼬"는 물을 의미한다.

까우띤 강과 니엘롤 언덕에 둘러싸여 천혜의 지리에 위치한 테무코는 1881년 2월 24일 마누엘 레까바렌이 레까바렌 요새를 건설하며 시작되었다.

군사 도시로 시작한 테무코는 이후 급속한 성장을 계속하였다. 1888년 4월 15일 시정부의 첫 선거가 있었으며 호세 델 로사이오 무뇨스가 시장으로 선출되었다. 1895년 인구는 7,708 명으로 늘어났으며 까우띤구의 설립과 떼무꼬의 수도시 동시 정립 시기에는 16,037 명으로 늘어났다.

1999년 경 테무코에 상업 영화관이 다시 들어섰다.

2002년 기준으로 인구가 30만명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