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 관련 범죄 서술

사용자:Ggilggil2님, 제가 옮기신 꽃뱀 항목 부분의 작성자인데요, 내용이 관련되어있고, 관련자들이 꽃뱀이라는 단어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기에 충분히 꽃뱀 문서에 서술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부분이 옮길 필요성이 더 크다고 생각하시는지 알려주시겠어요? 다른 사람이 서술한 항목을 옮기시기 전에 토론을 걸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열심 (토론) 2017년 5월 7일 (일) 18:35 (KST)

꽃뱀이라는 말이, 성폭력 무고사범 뿐만이 아니라 사기범 등 포괄적인 의미로 쓰이기 때문에, 옮겼습니다.즉, 성폭력 무고죄에 관련된 문서는 성폭력 무고죄 항목에 자세히 서술하고, 여기에는 간단히 서술하는 게 낫다고 생각이 듭니다. --Ggilggil2

옮기신 내용은 충분히 꽃뱀 항목과 관련되어 있어서 꽃뱀 문서에도 존치하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문서는 풍성할수록 좋으니 꽃뱀 항목은 이대로 두고 성범죄 무고 항목에도 같은 내용을 서술하는 것이 어떨까요? --열심 (토론) 2017년 5월 7일 (일) 18:43 (KST)

아니요, 꽃뱀이라는 단어 자체가 포괄적으로 쓰이기 때문에, 이것의 여성혐오성은 꽃뱀이라는 단어 자체와 그 단어를 쓰는 맥락, 그리고 그 단어의 유래등을 중심적으로 쓰는 게 더 낫다고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꽃뱀이라는 단어가 성범죄 무고사범에만 쓰이는 게 절대로 아니기 때문입니다. 사실 열심님의 생각도 이해는 가지만, 이것은 "성범죄 무고죄 사범을 일컫는 데 주로 쓰이는 데, 이에 대한 자료와 사실은 성폭력 무고죄 항목을 보도록 하자"로 서술하고, 성범죄 무고죄 항목에서 거기에 대해 더욱 심층적으로 서술하는 게 낫다고 생각이 듭니다. --Ggilggil2

꽃뱀이라는 단어가 포괄적으로 쓰인다는 의견에 공감하기가 어렵습니다. 주로 성적 매력을 이용해 금전을 갈취하는 여성이라는 이전의 정의 정도면 충분하다고 보고, 꽃뱀 항목이 이 단어의 여성혐오적 측면, 성범죄 무고와 매우 관련이 깊기 때문에 관련된 서술이 해당 문서에도 필요합니다. 다른 분의 의견이 나오기까지 저는 그럼 편집하지 않고 있겠습니다. --열심 (토론) 2017년 5월 7일 (일) 18:54 (KST)

그러면 저도 편집을 당분간 하지 않겠습니다. --Ggilggil2

열심님의 편집본을 보았는데, 꽃뱀에 대한 최근의 사례에 대해 구체적인 서술을 하신 것으로 보입니다. 꽃뱀이 어떻게 여성을 객체화하며 모든 범죄의 원인을 피해자에게 덮어씌우는지 보여주는 작업은 매우 중요하며 필수적이라 보입니다. 다만, 그 서술을 '성범죄 무고 통계'와 '법적으로 혐의를 입증 못하는 것(무혐의)와 혐의의 무고는 별개의 문제임'을 별개의 문단으로 만드는 것보다는 보다 통합적으로 서술하고 그와 관련된 통계가 나온 문서도 참조로 링크를 걸어놓고, 그보다 더 구체적인 상황은 성폭력 무고죄 항목에서 설명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즉, 성범죄 무고 통계가 이러하고, 무혐의와 무고가 별개임에도 여성을 꽃뱀으로 몰아가는 상황에 대한 서술을 한 단락에서 구체적으로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좀 다른 이슈인데, 성범죄와 떨어진 지갑의 절도죄의 비교보다는 강도 내지는 주거침입 절도죄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왜 하필 사람들은 떨어진 지갑을 훔친 것으로 생각을 했을까요? 여성이 보통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서 그만큼 쉬운 존재란 뜻일까요? 아니면 여성에게 가해지는 공격이나 공포스러운 압력은 사람들에게 인식되지 않는 것일까요? -- WhatisI (토론) 2017년 5월 7일 (일) 23:25 (KST)
문서를 읽고 통계를 찾아보면서, 이 문서를 전반적으로 고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일단 토론으로 올려봅니다. 사용자:열심님의 지적처럼 최근에 인터넷에서 활발하게 쓰이는 용법으로는 성범죄 피해자에게 거꾸로 범죄를 뒤집어 씌우는 것으로 꽃뱀이라는 용어와 성폭력 무고죄가 떠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음모론자들이 만드는 프레임이고, 이것에 저희가 충실히 따르다보면 오히려 그 프레임에 갖히게 된다는 위험이 있습니다.
무슨 뜻이냐면, 어차피 성폭력 무고죄로 고소하는 비율과 성폭력이 실제 있었는지 여부와는 전혀 상관없습니다. 무고죄로 고소하는 비율은 지금은 낮더라도 점점 높아질 수 있고, 그것이 한 번 유행을 타기 시작하면 엄청나게 증가할 수 있습니다. 어차피 가해자의 입장에서는 경제적 비용을 제외하면 잃을 것이 많지 않은 일이니까요. 저는 차라리 어떤 이유에서 성폭력 범죄가 무혐의 판정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풍부한 사례를 보여주는 것과, 기타 중범죄와의 무혐의 비율을 비교하는 것이 훨씬 나은 접근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WhatisI (토론) 2017년 5월 8일 (월) 08:51 (KST)
프레임이 될 수 있다는 말에 동의합니다. 저는 그런 맥락에서 현실을 고려하여 설명하는 현재 서술을 두면서, 사용자:WhatisI님이 말씀해주신 무혐의와의 비교 부분도 추가하면, 더 알찬 문서가 될 것 같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열심 (토론) 2017년 5월 8일 (월) 18:23 (KST)
저는 무고죄 관련 통계를 그대로 두는 것이 더 알찬 문서가 된다는 말씀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제가 굳이 의견을 덧붙인 것은 앞서 제가 얘기했던 것과 다른 의견이기 때문입니다.
무고죄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굉장히 악질적이고 고의적인 범죄를 가르킵니다. 단순히 성범죄에 대해 피의자가 무혐의로 결론 난 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따라서 본문에 있는 0.49%라는 비율은 가만히 있는데 악질적으로 고소를 당해서 인생이 망가질 수 있는 비율로는 적은 비율이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즉, 성범죄 피해자가 대개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주징을 뒷받침하기에 좋은 숫자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 WhatisI (토론) 2017년 5월 9일 (화) 08:15 (KST)
그러나 평균 다른 범죄의 무고죄 비율 2%보다 낮은 0.5%는 사람들의 통념을 반박하기에는 충분한 수치입니다. 물론 무고죄 피해를 입는 사람들도 피해자인 것은 맞지만, 페미위키는 FPOV를 사용하는 위키인 만큼 그보다 꽃뱀이라는 프레임으로 비난받는 성범죄 피해자를 방어하는데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열심 (토론) 2017년 5월 9일 (화) 12:09 (KST)
저는 꽃뱀이라는 프레임으로 비난 받는 성범죄 피해자를 방어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그러한 방어는 실질적으로 그 프레임이 얼마나 비현실적인 전제를 바탕으로 하는 것인지를 보여줌으로써 프레임을 깨는 방식으로 일어나야지, 그 프레임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충분히 높다고 생각할 수 있는 수치를 갖고 "다른 범죄보다 낮으니, 괜찮다."는 주장은 그닥 효과적이지 못할 뿐만 아니라, 방어하는 논리 자체를 비윤리적으로 보이게 만듭니다. 말씀하신 '다른 범죄' 중에서 성범죄 피의자만큼 그 피의자가 무고를 당한 경우 명예훼손을 크게 입을 범죄가 얼마나 될까요? 저는 별로 없을 것이라고 봅니다. -- WhatisI (토론) 2017년 5월 9일 (화) 16:40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