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위키토론:편집 규칙 개정안

About this board

Not editable

독자연구 및 의견/주장을 담은 에세이식 글에 대한 편집 규칙

5
WhatisI (talkcontribs)

페미위키토론:주제와_범위/이전_토론의 "백과사전식 문서와 그외 문서의 분류 방식" 문단에서 나누었던 논의를 다시 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해당 토론 문서에서는 이름공간을 따로 마련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으나, 나중에 다른 토론에서 일단 분류만 해놓고 문서 위에 다른 표식을 하자는 것으로 마무리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워낙 여기저기서 논의를 했던 일이라 정리가 안되네요.ㅎㅎ

도움말:주제와 범위에서는 "페미위키:편집 정책에 어긋나지만 않는다면 어떤 주제, 어떤 성격의 글도 좋습니다."라고 쓰여 있는데, 페미위키:편집 규칙에는 인물/단체에 대한 규칙외에는 규칙이 없습니다.

이에 따라 개인 기고문처럼 쓴 글에 대해 설왕설래도 있고(1), (2), 백과사전식 글에 개인 기고문을 써서 삭제해야 하는 경우(2)도 있는 것을 보면 분명한 가이드라인은 필요한 듯 합니다.

따라서 저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 문서를 분류하여 규칙을 마련할 것을 제안합니다.

  • 백과사전식 문서
  •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
    • FPOV 관점 안에서 MPOV 관점 적용
    • 사실/상황의 서술 또는 개념 설명을 위해 불가피한 단어의 선택을 제외하고 혐오적 발언의 금지
열심 (talkcontribs)

그렇다면 백과사전식 문서와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의 분류 기준은 어떻게 될까요? 백과사전식 문서로 분류되는 문서의 독자연구지양 등 규칙이 많은 이들의 기여를 방해할까 두렵습니다.

WhatisI (talkcontribs)

백과사전식 문서의 독자연구 지양이 왜 기여를 방해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저는 페미위키가 '신뢰할 수 있는' 위키가 되고, 뫄뫄위키처럼 아무 근거도 없는 문서를 대량 생산하는 위키가 되지 않으려면 독자연구 지양은 꼭 필요한 기준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백과사전식 문서에 무엇을 쓸 수 있는가, 무엇이 허용되지 않는가를 먼저 논의하여 기준이 충분히 서면, 백과사전식 문서에 둘 수 없는 문서를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로 빼내면 됩니다. 단,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에서도 어떤 기준이 있어야, 어떤 문서는 등재하고 어떤 문서는 삭제할 수 있습니다. 사실 현재처럼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의 기준이 없는 상태에서는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를 삭제할 기준이 없습니다. 즉, 아무나 아무 의견을 달아도 삭제할 수 없는거죠.

제가 위의 예로 든 문서도 따로 문서로 빼내지 않았던 것이 이러한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의 기준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 기여분을 작성하셨던 분이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를 만드신다면 제가 반대하지도 않았을 것이구요.

열심 (talkcontribs)

우선 독자연구에 대한 기준이 좀 다르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첫 독자연구 지양이라는 말을 접했을 때 첫번째로 들은 생각은 내 생각을 자유롭게 쓰는 건 불가하다. 반드시 출처가 있어야만 한다.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제가 제 경험을 통해 쓴 성매매 업소와 용어에 대한 문서 상당수가 지워져야만 하겠지요. 두번째로 든 생각은 이게 규칙으로 명문화되었을 때 다른 사람들도 자신의 생각이나 경험을 자유롭게 쓰기 어렵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차라리 독자 연구라는 말 대신 부정적 느낌을 주지 않는 새로운 용어를 고안해보는 것은 어떨 생각이 듭니다. 또한 위키백과의 규칙을 차용하는 대신 비슷하지만 좀 더 완화된 페미위키 만의 규칙을 만들어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WhatisI (talkcontribs)

기준이 다른 것이 아니라 독자연구에 대한 생각이 다른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독자연구를 금지하게 되면 1차 저작 내용은 삭제하는 것이 맞습니다. 이것에는 역시 장점과 단점이 공존합니다. 그런데, 그 장점과 단점을 한가지 사안에 대해서만 볼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영향에 대해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독자연구를 금지시키는 가장 큰 이유는 위키라는 플랫폼이 저작물의 신뢰성, 객관성, 권위를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독자연구라는 것이 그 자체로 좋고 나쁜 것이 아니라, 각 독자연구물의 가치를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에, 그것을 판단해주는 수많은 단체, 예컨데 신문사, 잡지사, 저널, 출판사 등등에 맡기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 단체들이라고 다 제대로 판단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편집자 개인에게 맡기지는 말자는 규칙인 것입니다.

위키피디아가 백과사전의 위치를 점할 수 있었던 것은 그러한 최소한의 장치를 두기 때문입니다. 그에 반해 나무위키의 위치는 그렇지 못한 이유는 이런 장치가 없기 때문이지요. 사전식 문서에 이러한 장치가 없다면, 결국 그 문서는 사전식이라고 말할 수 없게 됩니다.

그러면 그 외에 우리가 갖고 있는 비사전식/기고문식 문서는 어떻게 하느냐? 그것은 그것대로 다시 고민하면 됩니다. 예컨데, 예로 들으신 출처를 찾을 수 없는 은어에 대한 설명 문서 같은 경우, '은어/신조어 사전' 같은 이름 공간을 만들어도 되고, 다른 비사전식 문서를 분리하는 방식으로 함께 넣어도 됩니다.

개인정보 기록시 주의할 점 조항 관련

11
낙엽1124 (talkcontribs)

보강 내지는 기타 의견이 있으면 이 주제에서 의견 나눠주세요😊

Salam (talkcontribs)

한국인의 경우, 본명과 출생년도, 출생지 또는 학교 입학,졸업년도 또는 졸업한 시기를 모르더라도 모교가 알려져있다면 주민등록번호를 특정할 수 있습니다.

생존인물에 관해서는 이렇게 특정할 수 있는 개인정보에 관해서 검색결과에 노출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이러한 정보를 아예 기록해두지 않으면, 이 정보를 알고있는 미래의 기여자가 추가로 기록,편집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겠네요.

WhatisI (talkcontribs)

매우 동의합니다.

정책에 어떤 정보를 적지 않도록 한다면, 그것의 관리는 봇으로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외적인 것만 봇+운영 관리팀으로 진행하구요.

Salam (talkcontribs)

현재 페미위키에서 문서를 작성할 때에 절대적인 규칙은 없습니다. 생존하는 인물 문서에만 이러한 규칙을 부과하면, 형평성의 문제가 생깁니다. 동시에 페미위키의 수많은 도움말처럼 존재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는, 기존에 있었던 편집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게되는 규칙 중 한가지로 남겠지요.

봇 작업-찾기,찾아바꾸기를 위해서는 어떠한 규칙이 있어야합니다. 동일한 단어, 통일된 형식이 없다면 결국 수동으로 잡아낼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서 생년월일을 기술할때에도 편집자가 다르다면

-1111년 10월 12일 또는 1111년10월12일

-1111.10.12 또는 1111. 10.12

-뫄뫄는 1111년에 태어났다 또는 1111년 10월 12일에 태어났다

-뫄뫄는 10월 12일생이다

이러한 방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봇으로 전부 잡아내는 것은 어려우며 기록중에 오타 또는 편집자 개인이 자주 쓰는 단어로 기술한다면 더더욱 잡기 어렵습니다.

개인정보는 범위가 넓기때문에 수동작업할수 밖에 없습니다......

WhatisI (talkcontribs)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규칙의 구현보다는 어떤 규칙에 의견이 수렴되는게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구현은 어떤 규칙이나에 따라 방법론을 다르게 가면 되니까요.

Salam (talkcontribs)

제가 잘 이해가 안 가서 그러는데 좀더 예시를 들어서 설명해주시겠어요?;;

WhatisI (talkcontribs)

어떤 부분에 대해서 질문하시는 것인지요?

예시라면 두번째 문장에 대한 예시를 들어달라는 것인가요? 만약 그렇다면, ㅎㅎ 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전체 상황을 그려내는 것도 시간이 걸리는 부분이거니와 더군다나 그것의 해결책도 제시해야 하는 건데..ㅎㅎ 교재를 만드는 것과 같은 일이라서..ㅎㅎㅎ

어차피 한가지 규칙을 갖고 예로써 이야기하는 것은 의미가 없습니다. 집행이라는 것은 결국 하나의 규칙만을 해결하는 것도 아니고, 여러 가지 규칙을 한꺼번에 해결하는 것도 아니며, 여러 가지 규칙을 한번에 조금씩 여러번에 걸쳐서 해결하는 것이니까요.

낙엽1124 (talkcontribs)

저는 '닉네임이나 필명으로 활동하여 실명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있지 않은 인물의 실명'을 문서에는 적어서는 안 된다는 규칙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Salam (talkcontribs)

필명이나 인물을 특정할수있는 다른 별명이 있다면 굳이 본명을 기록하지 않는 것도 필요하겠네요.

Salam (talkcontribs)

임시방편이지만, 생존인물문서만 시간의 역행순으로 기록하고 마우스 복사방지를 해두는 건 어떨까요...

Salam (talkcontribs)

개요는 '아무개(한자이름)는 한국의 익명이다.' 로 끝내고,

생년월일을 기록할때는 틀:인물 정보의 표 형식으로 기록하거나 문장 형식으로-아무개는 1234년 56월 78일에 태어났다- 기록하는 건 어떨까요?

아무개(한자이름, 1234년 56월 78일 ~ 3456년 78월 90일)은 한국의 익명이다. <<이 형식으로 한줄문서를 만들다보니 은/는에서 오타가 자주 나오네요.

There are no older top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