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위키:포크 프로젝트/리브레 위키/냥체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 November 2021, at 22:49.
< 페미위키:포크 프로젝트‎ | 리브레 위키

틀:암묵의 룰

1 개요다냥

냥체는 고양이 캐릭터냐 의인화 된 고냥이들이 쓰는 언어를 문체로 만든 것이다냥. 원래냥 일본어냐 な(나)를 모조리 にゃ(냐)냐 にゃん(냥)으로 바꾼것이냥. 냥체를 쓰면 좀 더 귀여워 보일 수 있다냥. 틀:ㅊ

2 사용방법이다냥

기본냥, 말 끝에 '다'나 '나' 따위가 올 자리에 '냥' 을 붙이면 되냥. 혹은 중간에 '나'글자 대신 '냐'로 바꾸거나 교묘히 냥/냐를 끼우면 효과가 더 좋다냥. 앞서도 섞어썼다마냥, 그냥 '다'등의 말미 다음에 단수냥 '냥'을 붙이는 방식도 있다냥. 이게 실은 한국어 문법에 '-냐'라는 종결 용법이 있어서말이냥, 혼동을 막기 위함인데냥, 그 '냐' 용법이 실은 이 문서가 말하는 냥체와는 초금 다르다냥. 하지만 일본인들이 한국어 냐체를 냥체처럼 여겨서냥, 꽤 귀엽다고 보기도 한다냥.

오히려 전통적인 방식으로는 냐체가 아닌 '옹체'가 있다옹. 이건 고전문학에도 간혹 등장할 정도로 고전적이라옹. 사실 옹체는 고양이와 무관하지만, 고냥이 울음소리를 냐타내는 의성어가 '냐옹'이라 은근히 끼어드는 것이랴옹. 한국의 모 지자체는 말이옹, 이 옹체를 냥체식으로 응용한 고양체를 쓴다는고양.

요즘은 버릇없는 캐릭터가 유행인지, 조금 다른 방법도 눈에 띈다냥. 틀:ㅊ

3 냥체를 사용하는 캐릭터다냥

추가바란다냥

틀:주석

  1. 나옹은 '난 나옹이다옹!'이라고 하는 등, 옹체 사용자다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