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위키:포크 프로젝트/리브레 위키/노틸러스 (리그 오브 레전드)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4 November 2021, at 12:56.
< 페미위키:포크 프로젝트‎ | 리브레 위키

노틸러스, 심해의 타이탄
Nautilus, the Titan of the Depths

물이 깊으니 조심해!

노틸러스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이다.

1 개요

2 대사

3 기본 능력치

4 스킬

4.1 패시브 - 강력한 일격

기본공격으로 속박이라는 훌륭한 CC와 함께 추가 물리데미지를 준다. 물론 한번 걸린 대상에게 연속적으로 속박을 다시 걸 수는 없지만, 다른 대상에게는 속박을 걸 수 있기에 성능이 좋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자신의 레벨이 오르면 오를수록 CC 지속시간도 증가하고, 물리데미지도 증가한다. 또한 레벨이 오를수록 동일대상에게 속박을 걸 수 없는 시간도 줄어든다. 단순한 평타로 속박을 거는 상당한 성능의 패시브이자, CC기가 많은 노틸러스의 제 1호 CC기.

공격시 추가되는 물리데미지가 있기에 노틸러스가 탑으로 갈 경우에는 CS먹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다만, 노틸러스의 공격속도가 워낙에 느린데다가, 평타 동작이 워낙에 큰 탓에 갱킹이나 CS 획득, 갱 호응을 할 때 뭔가 미묘하게 뒤늦게 반응이 오는 경우가 있다. 물론 노틸러스가 CC기가 워낙에 많기에 크게 두드러지는 것은 아니지만...

4.2 Q - 닻줄 견인

노틸러스의 CC기 2호이자 노틸러스의 상징 그 첫번째. 블리츠크랭크의 로켓손과 쓰레쉬의 사형선고가 섞여진 듯한 모습을 보인다. 적을 향해 닻을 던져서 닻이 맞을 경우, 적을 당겨옴과 동시에 노틸러스 자신도 적을 향해 접근하게 되며, 서로 부딫치면서 뒤로 밀려나는 형태를 띈다.

이 스킬이 쓰레쉬의 사형선고나 블리츠크랭크의 로켓손과 다른 점은, 지형지물에 투사체가 박힌다는 점. 그리고 해당 지형지물에 박히게 되면 노틸러스가 그쪽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를 이용해서 노틸러스가 상대방의 갱킹을 회피하거나, 빠른 라인 복귀를 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벽 넘어에 있는 적에게 투사체를 맞히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사거리가 꽤나 긴데다가, 판정도 넓기 때문에 안맞을 것 같은데도 맞힐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한 강점이다. 물론 적에게 맞힐 경우, 꽤 오랫동안 상대를 무력화 시키는 것도 당연한 장점.

꽤나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 라인전 단계에서는 갱킹 회피나 갱 호응, 빠른 라인복귀(?) 등에 사용이 가능하며, 서포터로 기용이 되었을 때에는 원딜에게 달라붙는 적 챔피언을 저지하는 데에도 사용이 가능하다.그리고 노틸이 대신 죽는다. 영원히 고통받는 서포터...ㅠㅠ. 그리고 한타에서도 위력적이기는 마찬가지. 한타단계에서는 강력한 이니시에이팅 스킬이 되기에 굉장히 위협적으로 다가온다. 다만 위에 언급했듯이 지형지물에 닿기만 해도 노틸러스가 이동하는 데다가, 적에게 맞히더라도 자신도 앞으로 약간 전진하는 모습이 나오기 때문에 잘못 쓸 경우에는 노틸러스 자신이 시원하게 녹을 수도 있다. 물론 끌고와서는 안 되는 대상을 끌고와도 안 된다. 한타 단계에서는 좀 더 사용에 신중해야 한다. 물론 노틸러스를 상대하는 입장이라면 절대 맞아서는 안될 스킬이다.

4.3 W - 타이탄의 분노

노틸러스의 유일한 탱킹 스킬이자, 평타 강화 스킬. 이 스킬이 발동되면 보호막이 생성됨과 동시에, 평타에 마법데미지를 추가하는 버프가 생겨난다. 다만, 마법데미지가 평타에 한꺼번에 들어가는 방식은 아니고, 2초에 걸쳐 들어가기 때문에 공속이 너무 빠르면 오히려 손해를 보는(?) 스킬이다.그 전에 노틸러스로 공속템을 가는 경우가 얼마나 되는지는 일단 넘어가자.

기본 쉴드량만 놓고 보면 상당히 형편없어 보이지만, 이 보호막의 최대 장점은 바로 최대 체력 계수가 붙어있다는 것. 그것도 스킬레벨이 오를수록 체력 계수 역시 같이 상승하기에 성장성이 상당히 뛰어난 스킬이다. 탱템을 제대로 갖춘 노틸러스가 쉴드를 키면 막대한 쉴드량을 앞세워 엄청난 탱킹력을 뽐낸다. 초기에는 기본 쉴드량은 높았지만 추가 체력 계수였다. 이 당시와 지금 비교했을 경우, 현재의 이 스킬은 초반에는 쉴드량이 얼마 안되지만, 후반으로 가면 갈수록 압도적인 쉴드량을 자랑한다. 게다가 지속시간도 무려 10초나 된다는 점 역시 상당한 장점이다.

또한 이 스킬은 평타 모션을 초기화하는 옵션도 있기에, 패시브-평타 캔슬 등의 방식으로 딜교환을 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이 쉴드 효과가 사라지면 노틸러스의 평타 마법데미지 추가 효과 역시 사라지기 때문에 이는 주의해야 한다. 5.5 패치에서 역조 스킬이 버프를 먹기 이전에는 전적으로 노틸러스의 딜은 쉴드 발동으로 인해 생기는 평타 추가 데미지에 있었기에 쉴드가 깨진 노틸러스는 '노딜러스'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무력했었다. 물론 지금은 좀 낫지만 여전히 쉴드가 깨지면 딜로스가 유발되는 것은 여전하지만...

그래도 노틸러스에게는 너무나도 훌륭한 탱킹 스킬겸 평타 버프기인 점 때문에 정글 노틸러스의 경우에는 선마하거나 2번째로 마스터를 한다. 실제로 탱커들이 가지고 있는 보호막 스킬들과 비교해봐도 그 성능이 매우 좋다. 쿨다운이 길다고는 하나, 지속시간이 10초인점을 감안한다면 더더욱.

4.4 E - 역조

노틸러스의 CC기 그 세번째. 라인에서는 노틸러스에게는 주력 딜링 스킬이며, 정글러의 경우에도 상황에 따라서는 선마하기도 하는 스킬이다. 노틸러스를 플레이하면서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될 스킬이기도 하다.

사용을 할 경우, 노틸러스 주변에 세번의 물결 파동이 일어나는데, 각 파동에 데미지가 있기 때문에 파동을 많이 맞을수록 데미지가 그만큼 늘어난다. 그리고 파동에 맞은 적은 짧지만 슬로우에 걸린다. 물론 추가 폭발에 대한 데미지는 절반만 들어가긴 하지만, 그래도 엄연한 추가 피해이기에 맞는 입장에서는 좋지 않다. 이 때문에 충돌크기가 큰 챔피언이나, 도망치려는 적에게는 꽤나 위협적이다.

본래 초기에는 데미지가 더 좋았지만, 마나 소모가 너무나 크고, 쿨다운도 꽤 길었던 탓에 소외를 받았지만, 5.5패치 이후로 데미지가 줄어든 대신에 마나 소모량 감소와 쿨다운 감소라는 버프를 먹고 나서는 주력 기술로 그 위상이 올라갔다. 사용 부담이 줄어들고, 노틸러스의 라인클리어와 파밍, 정글링을 원활하게 해주는 광역 딜링 스킬인데다가, 둔화 효과까지 붙어있기에 라인에 서는 노틸러스의 경우에는 1순위로 마스터를 하곤 한다. 정글러로 기용될 경우에는 상황에 따라 선마하거나, 2순위로 마스터를 한다.

단점이 있다면 파동이 퍼지는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지가 않고, 많이 맞아야지 딜이 강력히 들어가기 때문에 주력 딜링 스킬 치고는 안정감은 다소 떨어진다는 점이다. 게다가 노틸러스 자신 주변으로 파동을 퍼뜨리는 형식이기에 멀리서 선공권을 쥐고 싸우거나, 아예 가까이 붙어서 노틸러스를 잡아먹으려고 하는 브루저 계열의 챔프에게는 그 위력이 더더욱 반감이 된다. 게다가 노틸러스 자체가 탱템을 올려서 탱커로 써먹기 때문에 후반가면 딜이 거의 없다시피 하다는 것도 문제다.

그러나 짧은 쿨다운+적은 마나소모+광역 딜링+둔화 효과 등이 섞여있기에 노틸러스에게는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너무나도 고마운 스킬이다. 그리고 노틸러스는 애초에 딜보다는 CC기로 먹고사는 챔프인지라...

4.5 R - 폭뢰

노틸러스의 CC기 그 네번째. 그리고 궁극기 답게 성능도 상당히 훌륭한 편이다. 닻줄 견인과 함께 노틸러스의 이니시에이팅을 책임지는 스킬.

언뜻보면 시전 사거리도 길지가 않고, 투사체도 느릿느릿 하기에 별로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이 스킬이 무서운 이유는 원거리 타겟팅 하드 CC이기 때문. 안그래도 엄청나게 고성능 CC로 평가되는 에어본과 스턴이 다 있는데, 이걸 원거리에서, 그것도 타겟팅으로 넣기 때문에 실패할 일도 거의 없다는 점이 상당히 무섭다. 게다가 조건부이긴 하지만 이 스킬은 광역 딜링스킬 겸 CC기이다.

공격 방식은 다음과 같다. 지정한 적에게 충격파를 발사하며, 이 충격파를 맞은 적에게는 에어본과 함께, 추가적으로 기절 효과도 넣는다. 그리고 대상을 향해 충격파가 날아가는 동안, 그 경로에 있던 적들도 약간의 데미지를 입음과 동시에 잠시동안 공중에 뜨게된다. 진형 붕괴 효과를 일으키기에도 좋다.

위에서 말했듯이 투사체가 느리기에 상대가 어느 정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대처가 가능하다는 점은 분명히 아쉬운 점이지만, 위에서 언급한 장점들이 이를 충분히 커버한다.

5 평가

6 스킨

7 기타

틀: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