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4 March 2022, at 01:17.
한양대학교
Hanyang University

[[파일:
한양학원 로고.jpg
|200px]]
정보
학교법인한양학원
위치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한양대학로 55
역사
현황
웹사이트


한양대학교는 대한민국 여남 공학 사립 대학교이다. 캠퍼스는 서울캠퍼스, 경기도에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가 있다. 한양여자대학교와 굉장히 근거리에 있다.

1 연혁

  • 1939년 동아공과학원 설립
  • 1945년 건국기술학교로 교명 변경
  • 1948년 한양공과대학(4년제 정규대학)
  • 1959년 종합대학 승격(한양대학교로 교명 변경)
  • 1980년 제2캠퍼스 개교
  • 1987년 제2캠퍼스를 안산캠퍼스로 명칭 변경
  • 2009년 안산캠퍼스를 ERICA캠퍼스로 명칭 변경

2 동문

다음을 참고할 것 분류:한양대학교 동문

3 논란

3.1 남학생 데이트폭력

===청와대 국민청원에 "전 남자친구에게 아이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렸고, 자발적 임신중단을 하려고 하였으나 "결혼을 하자. 생명 지우지 말자" 라고 전화가 왔다. 하지만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결혼은 파멸이라고 생각하여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헤어진 사이에 왜 책임을 져야 하냐", "결혼도 안하고 아이도 안낳으면서 왜 나한테 책임을 바라냐" 고 주장하였습니다. "비용 지원이 아니라 동의만 하여달라. 나는 빨리 수술하고 싶다. 밥도 아예 못 먹고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고 이야기하였으나 반복됐습니다.

이르게 찾아온 입덧이 너무 심하고 음식은 입에도 못 댔지만 수술 당일에는 물도 마시고 오지 말라고 하셨기에 음료수마저 먹지 못하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병원으로 차 거울로 눈이 마주쳤는데 사귈때와 정반대였던 표독스러운 눈빛을 아직까지도 잊지 못합니다.

이후 수술이 끝나고 하혈이 계속됐고 평소 생리통이 없던 저에게는 처음 느껴보는 통증이 밀려왔습니다. 최대한 참으면서 약국으로 내려갔고 약국에 도착하여 주저앉아 있었습니다.

그 아버지에게 처음 들은 말 "스토킹 법이 부활하였다. 아들에게 원하지 않는 연락을 하거나, 오늘 있었던 일에 대하여 말하고 다니면 신고하겠다 문자와 전화 다 해당된다. 너희 둘이 녹음을 하라. 오늘 있었던 일은 더 이상 말하고 다니지 말자는 약속을 녹음으로 남겨라" 라는 말에 정신이 번쩍 들었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당연히 이해하였습니다. 그만큼 실력 좋고 귀한 아들인데 굳이 대학교에서 이야기 하여 선생님 연락을 받게 하고 아들이 앞으로 얼마나 시달릴지 걱정하시는 마음도 다 알고 미우셨을지 표정에서 다 드러나셔서 이해하려고 하였고, 기대도 안하였지만, 형식적이라도 걱정을 할줄 알았는데, 끝까지 녹음을 요구하였습니다. "앞으로 누설하지 말자. 우리 선에서 묻자."

그 이후 소독하러 간 날 "확실하지는 않지만 남자분이 회복실에 있는 와중에 사진을 찍었어요. 가슴도 만지고 입맞춤도 하셨는데 알고 계시나요."는 말이었습니다. 확인결과, "나는 학생 말을 처음 듣고 믿을 수가 없었는데 그가 다 인정을 한다더라 그에게 너무 실망하였다. 징계를 내리겠지만, 얼굴 사진과 영상 녹음본이 있더래. 가슴을 만지고 뽀뽀도 인정하였다. 사진은 바로 지우게 하였다"는 말이었습니다.

한때는 사랑하였던 사람이고, 한양대학교에 입학하여 앞날이 창창한데 제가 참아야 맞다고 생각하였고,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였습니다. 그러다가 SNS DM으로 "한양대 낙태男 전 여자친구" 라는 제 얼굴이 포함된 글이 올라왔습니다. "유망주 배구 선수 인생 망치는 X이다", "자발적 임신중단은 동의가 있어야 되는 수술인데, 동의하여 시행됐는데 왜 욕하냐", [1] "남자 인생 나락 보내니까 좋냐"며 입에 담기 힘든 욕들이 제 얼굴 사진과 함께 올라와 있었습니다.

저는 원래 보여지기를 좋아하였습니다. 에이전시에게 제의도 들어왔었습니다. 제가 자발적 임신중단을 알고 있다는 사실에 모두 포기하게 됐고, 자살충동까지 느꼈습니다." 라는 글이 게재됐다. [2]

  1. 그냥 단순한 위로 한마디 듣고 싶었다는 피해자에게, 성추행, 강간미수를 저지른 남자가 더 나쁘다.
  2. 청와대 (CHEONGWADAE). “***** 배구부 선수인 전남자친구에게 낙태 수술 후 회복실에서 준강제추행을 당했습니다 엄벌을 촉구 합니다 > 대한민국 청와대”. 2022년 3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