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페미니즘 이슈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June 2021, at 12:09.
  • 6월 28일, 웹 예능 헤이나래가 혐의없음 판단을 받았다.[1]
  • 6월 14일, 차별금지법 국회청원이 10만 동의를 얻는 데에 성공하였다.[2]
  • 6월 11일, 국방부가 한남들의 메갈리아 억지 논란에 굴복하여 홍보 포스터를 삭제했다고 밝혔다.[3]
  • 6월 10일
    • 중국 명문대학인 난징대가‘가오카오(중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를 맞아 여대생들에게 “아침부터 밤까지 나랑 도서관에 같이 있을래”, “나를 너의 청춘의 일부가 되게 해줄래”라는 대학 광고 문구를 들게 했다가 여성을 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4]
  • 6월 9일
    • 남성 1300여명의 알몸 영상물을 유포한 29세 남성 김영준의 신상이 공개되었다.[5]
      • 뉴시스는 범인이 여성이라 굳게 믿은 나머지 신상을 비워 두고 "OO세 여성 OOO…신상공개 결정" 이라 미리 써 놓은 기사를 그대로 송고했다가 이후 성별만 수정하였다.[6]
  • 6월 7일
    • 쿠팡 물류센터 노조가 탄생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에 쿠팡물류센터지회를 설립했다.[7]
    • 카카오 직장 내 괴롭힘 폭로가 제기됐다. 카카오 최고위급 임원이 직원의 멱살을 잡고 폭언을 퍼부었고, 결국 피해자는 회사를 그만뒀으나 임원이 받은 징계는 감봉에 그쳤다.[8]
    • 2012년부터 만들어진 무궁화 포토존에 남성혐오 손가락 논란, 즉 메갈리아 억지 논란(2021년)이 제기되자 전쟁기념관에서 포토존을 철거하는 결정을 내렸다.[9]
    • 공군이 '부사관 성추행·사망 사건' 당시 성폭력 피해지원 매뉴얼 상 '여성 피해자는 여성 국선변호사를 우선 배정토록' 하는 국방부 성폭력 피해지원 매뉴얼을 어겼던 것으로 드러났다.[10]
    • SC제일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성 소수자 인권의 달기념하는 글을 올렸다.
  • 6월 6일
    •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을 수사하던 공군 검찰단이 가해자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고도 임의제출 때까지 이를 집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11]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성희롱’이라는 용어를 ‘성적 괴롭힘’으로 변경하는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12]
  • 6월 5일
    • 가수 라비가 신곡 가사에서 걸그룹을 성희롱했다는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13]
  • 6월 4일
    • 샤넬코리아가 상습 성추행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임원을 계속 백화점 사업부에 남겨두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14]
  • 6월 3일
  • 6월 1일
    • 일본 도쿄 호텔에서 풍속업(유흥업) 성노동 여성이 살해당한채 발견됐다. 체포 후 가해자는 성매매는 저출산 고령화의 주범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게다가 일본 언론에서 피해자의 실명과 직업을 그대로 보도했다. 피해자의 개인정보가 전혀 보호받지 못하고 되려 유출된 것이다.[16]
    • 조주빈과 공범들의 항소심 선고 공판 예정이다.[17]


출처

  1. “남자인형 성희롱 논란 박나래, 경찰 조사 '혐의없음'. 2021년 6월 28일. 2021년 6월 28일에 확인함. 
  2. “차별금지법 제정에 관한 청원”. 《대한민국 국회 국민동의청원》. 2021년 5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1년 5월 24일에 확인함. 
  3. 김귀근 (2021년 6월 11일). “국방부, '집게 손' 거수경례 논란 홍보포스터 삭제”. 《연합뉴스》. 2021년 6월 11일에 확인함. 
  4. 최현준, 기자 (2021년 6월 10일). “여학생에 “나랑 온종일 도서관에 있을래?” 손팻말 들게 한 난징대”. 《한겨레》. 
  5. 신재현 기자 (2021년 6월 9일). “[속보]'남자 n번방' 검거…만29세 김영준 신상공개”. 《뉴시스》. 2021년 6월 9일에 확인함. 
  6. “[속보]'남자 n번방' 검거…만29세 김영준 신상공개”. 《뉴시스》 (톱스타뉴스). 2021년 6월 9일. 2021년 6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1년 6월 9일에 확인함. 
  7. 임성호, 기자 (2021년 6월 7일). “쿠팡물류센터 노조 출범…"인권존중·안전한 일터 조성"(종합)”. 《연합뉴스》. 
  8. 서유정, 기자 (2021년 6월 7일). “[단독] 멱살에 폭언하고도 영전한 '오른팔'…카카오 자회사 대표로”. 《MBC 뉴스》. 
  9. 고득관, 기자 (2021년 6월 7일). "2012년부터 있었는데"…전쟁기념관, '남혐 논란' 무궁화 포토존 철거”. 《매일경제》. 
  10. 박석철, 기자 (2021년 6월 7일). “이채익 "공군, '여성 국선변호사 우선 배정' 매뉴얼 어겨". 《오마이뉴스》. 
  11. 오연서, 기자 (2021년 6월 6일). “이런 군검찰…성추행 가해자 폰 압수영장 받고도 9일간 뭉갰다”. 《한겨레》. 
  12. 이하나, 기자 (2021년 6월 6일). “‘성희롱’→‘성적 괴롭힘’으로 바꾼다… 김기현 원내대표 법안 발의”. 《여성신문》. 2021년 6월 8일에 확인함. 
  13. 김규희, 기자 (2021년 6월 5일). “라비 ‘레드벨벳 성희롱’ 가사 논란 사과 “음원 삭제””. 《여성신문》. 
  14. 김필준, 기자 (2021년 6월 4일). “[단독] '상습 성추행' 샤넬코리아 임원, 여전히 같은 부서 근무”. 《JTBC》. 2021년 6월 9일에 확인함. 
  15. shine, 기자 (2021년 6월 3일). “국방부, '부사관 성추행' 수사심의위원회 설치…군 사건 최초”. 《연합뉴스》. 
  16. A, 『ABEMA Prime』より (2021년 6월 4일). “被害女性の実名や職業を報じる意味、報道機関は検討したのか? 立川ホテル死傷事件の報道にEXITらが問題提起”. 
  17. 이세아 기자 (2021년 5월 5일). ““재범 가능성 높고 반성 없다” 검찰, 조주빈에 2심도 무기징역 구형...공범들엔 10~17년형”. 《여성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