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225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December 2022, at 00:57.
앞뚜껑 기수부 도어를 연 사진. 먹방
부란을 태운 모습.

개요

Antonov An-225

Mriya[1]

An-225는 An-124의 연장형으로 구 소련안토노프 설계국이 제작했다. 전 세계에 단 한대밖에 없으며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로 기네스북에 등제되어 있다.

개발 목적

이 비행기가 처음 개발될 당시의 목적은 구 소련의 우주왕복선부란의 수송이었다. 하지만 구 소련이 몰락하면서 제작이 중단되었고, 우크라이나의 안토노프사가 항공 운송 회사를 설립하면서 수송기로 다시 조립하였다.

특징

이 비행기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엄청난 적재량인데, 250톤이나 된다. 이것이 얼마나 큰 것이냐면 보잉 747 Dreamlifter가 180톤이다. 또한 이 적재량을 감당하기 위하여 엔진을 6개나 장착하고 있다. 또한 수하물의 적재를 편하게 하기 위하여 랜딩기어가 짧은데, 이 때문에 충격을 분산시킬 공간이 없어져 바퀴 개수가 28개, 전면까지 합하면 32개로 많아졌다. 뒷문이 없고 앞쪽에 화물용 문이 있는 것도 특징.

매체에서의 등장

2012

영화 '2012'에서 등장한다. 영화 중간에 나오는 슈퍼카를 잔뜩 실은 비행기가 An-225이다. 하지만 이곳에는 몇 오류가 있는데, 일단 주인공은 이 비행기를 러시아제라 하지만, 이것은 우크라이나의 비행기이다. 또한 이 비행기는 뒷문이 없어 영화처럼 뒷문으로 탈출할 수 없다.

여담

여담으로, 한국에서 이 비행기가 정상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곳은 인천공항의 3번 활주로[2]뿐이다.

기타

안토노프 사의 설명

각주

  1. 우크라이나어로 꿈이라는 뜻의 별명이다
  2. 4,000m의 길이를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