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Boys' Love)는 만화, 소설 등의 서브컬처 장르 중 하나로, 단순 퀴어 장르와는 구분되는 면이 있다. 남성 간의 연애를 다루며, 현실과는 동떨어진 판타지적인 내용이 많다.

1 대한민국의 BL

동성애 소재의 만화들은 처음엔 일본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것으로 보인다.[1] 만화평론가 박인하는 한국의 순정만화가 자생력을 갖고 있었기에 일본 순정만화는 재미를 보지 못하였고 새로운 소재인 동성애 만화만이 잘 팔려 출판업자들이 너도 나도 이런 만화들을 들여왔다고 해석하였다.[1]

1990년대 동성애 소재의 만화는 장르의 특수성과 맞물려 시민단체의 눈총을 받으면서 만화인들 내부에서까지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1] 공식적인 판매망을 갖고 있지 않은 일부 만화창작인들의 회지에서는 포르노에 가까운 동성애 만화를 찾아볼 수 있기도 했다.[1]

황미나는 남자 동성애 만화는 '여성 독자들의 성적 즐거음 찾기'라는 측면을 반영한다. 남성들의 성적 세계를 훔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여자를 동물적으로만 그리고 있는 남성작가들의 만화에 대한 반발 심리도 있다'고 말하였다.[1]

그러나 작가들이 실제 동성애자들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그리는 경우는 드물고 이성애적 사랑을 남자주인공들끼리 떠맡은 경우가 많으며 모호한 표현으로 위험부담을 피해갔다.[1] 박인하는 '흥미위주의 수준으로 동성애를 전락시킨 만화는 결국 작가들의 뒷덜미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1]

2 출처

  1. 1.0 1.1 1.2 1.3 1.4 1.5 1.6 김민경 기자 (1997-01-23). "“틀에 박힌 순정 싫다”‘동성애 만화’선풍".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