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5 November 2021, at 03:09.
주식회사 LG생활건강
원어 LG Household & Health Care Ltd.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제조·판매
창립 락희화학공업사 화장품부문: 1947년 1월 5일

락희화학공업사 생활용품화장품부문: 1954년 럭키 생활용품화장품부문: 1974년 2월 1일 LG화학 생활용품화장품부문: 1995년 2월 1일 LG생활건강: 1996년 1월 1일

창립자 구인회, 구자경
본사 소재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8 (신문로2가)

제품 치약, 칫솔, 비누, 세제, 화장품, 식품
서비스 화장품제조업

치약·비누·세제·음료 제조업

주요 주주 주식회사 LG: 34.03%

국민연금공단: 8.16%

모기업 (주) LG
자회사 해태에이치티비 (주)

코카콜라음료 (주) (주) 밝은누리 (주) 미젠스토리 리아네이처 (주) 태극제약 (주)

상징 당신의 좋은날 LG과 함께 life is good

논란

  • 인권침해

2017년 11월 6일, 서울 광화문 엘지생활건강 본사앞에서 근로자들이 시위를 하였다. 여기에서는 20대 여성 근로자들이 많았다. LG생활건강 청주공장 노동조합은 임금협상과 여성노동조합원 권리신장을 위하여 총파업을 하였었다. 23일 협상에 응하지 않자, 시위로 이어졌다. 450명이 여성 노동조합원들이었다. 여성직원은 "간부들이 회식자리 때 젊은 여성직원에게 포경수술한 과정을 자랑삼아 실제로 묘사하며, 술에 취한척 어깨를 빌려주라는 성희롱이 있었다." 면세점에서 일하였던 임지영(가명)씨는 어떤 간부는 회식 자리에서 "유부녀는 내 옆에 앉지 말라" 라고 이야기 하였다. 고 말하였다. 영업관리직 파트장은 "우리회사는 66 치수를 넓는 옷을 입는 여성은 뽑지 않는다, 너는 피부도 하얀데 뚱뚱하여 베이맥스를 닮았다." 라는 품평을 하였다고 한다. 여성직원들에게 체중감량을 위하여서 체중계를 재게하며, 여성 근로자들은 폭언, 모욕, 성희롱에 노출되고 있었다. 육아휴직 3개월을 쓴 여성 매니저 직책을 강등시키고, 자격수당마저 취소시켰다. 육아휴직은 대통령 령으로 정해진 <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1년 이내로 사용하도록 보장받고 있다. 만일 사업주가 육아휴직을 이유로 해고나 임금 감봉 등 불리한 처우를 했을 때는 법적 처벌을 받게 된다. 엘지생활건강은 "성희롱을 당하였다고 답한 사람이 없었고, 매니저 분에게는 6개월을 보장하였다" 라고 입장을 밝혔다. 노동조합은 "성추문을 증명할 진술서를 확보하였다" 입장을 밝혔다. [1]

LG생활건강은 신입사원 채용 광고에서 박보검과 송중기는 "진짜 네 모습을 보여주라." "그 어려운 걸 또 해내지 말압니다" 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설현은 가슴이 보이는 옷으로 "선배님, 기다릴게요" 라고만 한다. 그러면서 "남자 연예인들은 단정한 복장이지만, 여성 연예인만 몸매가 노출되는 성상품화 의상을 입고 있다." 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선배님" 호칭도 부적절하다" 는 비판도 많았다. "남자는 직장 동료로 묫사하고, 여성은 회사 꽃 처럼 여긴다" 라는 비판이다.

이에 관계자는 "내용은 채용 지원 독려하는 의도일 뿐 여성 비하는 아니다. "선배님" 호칭은 스프라이트 광고를 패러디 하였다." 라고 해명하였다. [2]

  • 상무갑질

블라인드에는 회사 임원들 막말을 지적하며, "그룹에 신고하겠다. 사람한테 대놓고 후지다, 바보냐, XX이냐, 모자라냐는 각종 인신공격 발언을 한다. 사람을 세워 놓고 바보 만드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오래 걸리게 보건소 가냐. 사람 건강은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 불편하다고 대놓고 보여준다. 신물 난다." 라는 폭로가 게재되자, 가해자가 추측이 됐고, "몇 사람으로 인하여 조직이 이리도 썩을 수 있나. 한숨만 나온다" "꼬리 자르기 한다고 끝나지 않는다. 저기서 시작된 갑질이 사내뿐 아니라 협력사들까지 괴롭혀서 이미 원성이 자자한 지경" 이라는 반응이었다. 이에 "관련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조사·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하여 대기발령한 상태다." 라는 입장이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