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s break the mirror>는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가 1998년 5월 개최한 미인대회 반대 문화제로 5일간 진행되었다.[1][2]

1 내용

  • 남성의 잣대로 평가되는 미인대회를 부정, 일률적으로 찍어낸듯한 조형물들을 설치해 점차 그 조형물들에 똥배와 굵은 다리 등 ‘신체적 결함’이라 일컬어지는 ‘개성있는’ 신체를 만들어갔다.[3]
  • 또 ‘나의 몸에 걸쳐진 것들로부터의 자유’라는 주제로 여성의 육체를 재단하는 시선의 폭력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사연이 깃든 물품들을 가져와서 이야기하고 교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3]
  • 퍼포먼스[2]
  • 공연[2]

2 출처

  1. “총여학생회, 문화제 기획단 모집”. 《연세춘추》. 1998년 5월 11일. 
  2. 2.0 2.1 2.2 “연세 여성 운동사”. 2017년 12월 1일에 확인함. 
  3. 3.0 3.1 하미영 기자 (1998년 5월 18일). “규정된 '여성성'과 '남성성'에 시비걸기”. 《연세춘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