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에 찍힌 그녀를 자살로 모는 건
지금 보고 있는 당신일 수 있습니다
영상의 문구.

스탑 다운로드킬(Stop Downloadkill)은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이다.

1 내용

부산지방경찰청은 2017년 10월 17일부터 10월 30일까지 불법촬영 영상이 유통되는 파일공유 사이트 23개 업체를 대상으로 다양한 경고영상을 매일 170개씩 업로드하였다.[1]

경고영상은 화장실모텔 등 실제 불법촬영이 빈번한 장소에서 전문 배우까지 출연시켜 제작되었는데,[2] 불법 촬영을 당하는 여성이 어느 순간 화면에서 사라지고 대신 귀신이 등장한 다음 경고 문구가 나오는 형식을 하고 있다.

2 성과

부산지방경찰청의 집계에 따르면 2주동안 불법촬영 영상을 보려던 2만 6천 명이 경고 영상을 다운로드했으며 파일공유 사이트의 불법촬영 영상 유통량은 11%까지 감소했다고 한다.[1]

3 디지털 성범죄 아웃

디지털 성범죄 아웃은 웹하드에서 이 영상을 발견한 날 바로 부산경찰과 통화로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웹하드에 연락하여 영상을 삭제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넣었다고 한다.[3]

한편 디지털 성범죄 아웃은 11월 1일 네티즌에게 영상을 제공하고 각종 웹하드에 재공유할 것을 장려하고 있다.[3]

4 비판

  • 불법촬영 공유자에게는 여성의 인생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데에 쾌감을 느끼는 부류가 있어서 오히려 역효과라는 의견이 있다.
  • 유통량 감소 효과가 영상의 다른 내용보다 '경찰이 지켜보고 있다'라는 부분의 비중이 가장 크지 않았을까 하는 지적이 있다.

5 같이 보기

6 출처

  1. 1.0 1.1 "부산경찰". 2017-10-31. Retrieved 2017-11-01. 
  2. 배승주 기자 (2017-11-01). "'탈의실 몰카'인 줄 알았는데…경찰이 만든 '가짜 몰카'". JTBC 뉴스. 
  3. 3.0 3.1 "#Stop_Downloadkill #그만해_시청강간 프로젝트 및 해시태그 운동에 참여해주세요.". 2017-11-01. Retrieved 2017-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