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들도 알게모르게 기여하는 신비로운 페미위키

2
Yonghokim (토론기여)

바뀐글 수북히 쌓인 제제안과 앞으로도 올려야 할 제제안 건수들을 보다가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키 사이트에 매일 글을 올리러 오기는 쉽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의욕만만하게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나며 발길이 조금씩 끊기다 잊어버리는 일도 의외로 쉽게 일어납니다. 그런데 페미위키에는 글 올릴 시간이 없어도 가끔 들려 제제안이나 찬반 정도는 클릭 몇번으로 쉽게 올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제제안을 처리하면서 매우 작은 부분이지만 나름 사이트에 기여한 느낌(?)도 듭니다. 그렇게 간간히 오다가 또 글을 올릴 기회가 생기기도 하고.. 그렇게 제제안 자체도 나름 뭐랄까, 온라인 게임에서 첫 미션 클리어시 경험치 2배 등 일일보상퀘스트 같은 느낌으로 사용자들이 계속 돌아오도록 하여 동접률을 늘리는 역할을 하는 듯 합니다.

그런데 제제안을 처리할 분량이 계속 남아있기 위해서는 악플러, 반달러, 혐오 방문자들의 신규 유입이 필요합니다. 이들이 안 오면 제제안 처리할 일도 없습니다. 혐오 방문자들까지 자신의 의지에 반하여 사이트 기여로 빨아들이는 사이트라니.. 미디어투데이 인터뷰에서 샤워님이 "분탕질도 좋다"라고 말한 맥락에 그런 깊은 뜻이 있었나 봅니다..

WhatisI (토론기여)

반달러들을 처리하기 힘들어서 없었으면 싶기도 하지만, 어떻게 보면 그들이 꾸준히 있다는 것 자체는 페미위키에 대한 이야기가 꾸준히 돌고 있다는 얘기기도 해서 그 부분은 긍정적이기도 하죠.

그리고 그들이 있어서 일퀘하는 느낌으로 계속 관심을 갖게 할 수 있다는 것도 긍정적이긴 하겠네요.